보도자료
대구포크페스티벌 소식
제목
대한민국포크 60년사 역사테마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
작성자
대구포크페스티벌 관리자
내용

 

 


 

대한민국 기상이변 여름에 대처하는 방법

여름휴가를 2016대구포크페스티벌과 함께

 

최고규모의 대한민국 포크 60년 史 역사 테마관

 

두류코오롱야외음악당을 비롯한 대구전역의 5개 무대에서의

 감동적인 공연으로 폭발적인 관심까지

 

모든 준비 완료!!!!


 

    대한민국 2016 대구포크페스티벌이 8월 5일(금)부터 7일(일) 화려하게 펼쳐지게 된다.

 

    대구시와 대구MBC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대구포크페스티벌이 주관하는 이번 2016 대구포크페스티벌(www.dgff.kr)은 지난해보다 더 큰 규모로 대구전역에서 개최되어 한 여름 밤 가장 감동적인 축제의 향연으로 더위를 즐기게 될 것이다.

 

    ‘여름휴가를 대구에서...’라는 슬로건으로 5일 ‘포크 in 대구’는 대구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포크뮤지션들의 향연이 펼쳐질 것이며 6일은 ‘Again 김광석’으로 대구가 고향이자 포크의 상징인 김광석을 기리기 위해 김광석의 동료이자 선후배들이 참여해 감동적인 무대가 펼쳐질 것이다. 마지막 날 7일은 ‘포크로 하나되다.’ 로 60년대 대한민국 포크의 원조부터 신세대 포크까지 참여, 아쉬운 작별과 함께 2017년을 기다리는 무대로 휘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앞으로 대구포크페스티벌은 대구시민이 즐기는 축제를 넘어 다른 지역이나, 외국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역할이 되어 포크음악의 상징 대구에서 이색적이고 감동적인 여름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위해서는 축제도 지역의 특색 있는 관광 상품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마케팅에 적극적이어야 한다는 것이 사단법인 대구포크페스티벌 김환열 이사장의 설명이다.

 

    2016 대구포크페스티벌은 메인무대인 두류코오롱음악당, 김광석 콘서트홀, 동성로 야외무대, 수성못동편테크, 서문시장까지 화려한 무대가 대구 전역에서 펼쳐지게 된다.

 

    제1 메인무대인 두류코오롱음악당을 시작으로 제2 무대 김광석 콘서트 홀, 제3 무대 동성로 야외무대, 제4 무대 수성구동편테크, 제5 무대 서문시장까지, 국내 정상급 프로 뮤지션을 비롯해 대구의 숨은 인디 포크까지 대거 참여하면서 포크의 상징 대구로의 성장과 함께 여름축제로서 아티스트를 비롯한 시민, 다른 지역민들에게까지 가장 기대되는 축제로 많은 관심과 집중을 받고이다.

 

    8월5일(금)부터 7일(일)까지 펼쳐지게 될 이번 2016 대구포크페스티벌에서는 메인 무대를 비롯해 버스킹 무대까지 7080 포크음악을 비롯해 신세대들에게 인기가 높은 뉴포크의 장르까지 포크의 다양한 음악성과 개성으로 시민들을 찾아가게 될 것이다.

 

    지난해에 이어 이번 행사에서 눈여겨 볼 만 한 것 중 하나는 부대행사이다.

    가장 심혈을 기울인 ‘대한민국 포크의 60년 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포크역사테마관’은 계획단계부터 기대가 되는 부대행사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포크역사관에는 지금은 찾아 볼 수 없는 시대별 포크가수들의 LP판 전시로 추억의 음악을 되새길 수 있으며, 포크의 1세대인 ‘한대수’가 사용하던 기타를 비롯해 60년대부터 70년대 포크가수들의 애장품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직경 70m의 대규모 포크 역사관은 대한민국 대중음악역사상 대구에서 처음 하는 부대행사로 메인무대 다음으로 많은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번 대한민국 포크역사 60년에는 대중음악박물관 관장을 비롯한 지역의 역사와 함께 한 기자,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음악 DJ까지 참여, 본인들의 애장품을 내놓는 것은 물론 포크에 관한 자료들을 함께 설계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대한민국 포크역사관은 앞으로 대구포크페스티벌에서 가장 중점을 가지고 펼쳐지게 될 부대행사이다.

    포크역사관은 매 년 색다른 포크의 주제로 대중예술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재조명하여 대중문화도시 대구, 포크음악의 도시 대구로서의 활약을 위해 올해뿐만이 아니라 매년 관심을 갖고 진행하게 될 주요한 부대행사 프로젝트 이다. 

    이 외에도 추억의 먹거리, 화려한 라인업 가수들의 포토존, 친근한 김광석의 이미지를 형상화 한 포토존 등이 색다른 감각으로 설치되어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로이킴, 변진섭, 이한철, 신현희와김루트, 윤형주, 김세환, 최성수, 박강성 등 프로 가수와 함께 대구 지역의 인디 포크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종락, 김강주, 구본석, 남겨진 사람들, 어쿠스틱밴드 ‘안녕’ 등의 무대는 대구시민을 비롯한 포크음악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기대되는 공연으로 손꼽히고 있다.    

 

    (사)대구포크페스티벌 김환열 조직위원장은 대구포크페스티벌이 단순한 축제로 끝나는 것이 아닌 축제를 통해 축제의 이념과 가치를 전달하고 지역의 대표관광상품으로 발전될 수 있기 위해서는 신인 아티스트와 시민이 함께 만들어 가는 축제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축제를 통해 지역을 기억하고 지역을 찾아올 수 있는 기회가 많은 만큼 대구 또한 포크페스티벌을 계기로 다른 지역이나 외국인 관광객들이 대구를 기억하고 대구를 찾아올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등록일
2016-07-28 09:00:00